현재 브라우저는 컨텐츠를 지원하지않습니다.

신규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부탁드리겠습니다.

익스플로어 업데이트

비행기탈때 귀에 통증있다면, 항공성중이염 의심하세요! > 청각관련 정보

본문 바로가기

청각관련 정보

비비히어링은 차별화된 고객사 관리와 최상의 서비스로
고객만족을 넘어 고객감동을 실현합니다.

청각관련 정보

비행기탈때 귀에 통증있다면, 항공성중이염 의심하세요!

18-07-31 11:45 · · 87 보청기 바로쓰기 BB히어링

본문

이번주부터 다음주까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이 되는데요~
여행은 즐겁지만, 귀건강에 관심많고 청력손실고민많으신 회원님들은

비행기를 탈 때 주의해야 할 질환 알아두시면 좋을듯 합니다.


해외여행을 떠나는 이들의 수가 나날이 늘면서, ‘항공성 중이염’을 호소하는 사람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국내뿐 아니라 해외로 비행기를 타고가시는 휴가를 계획하고 계시다면
비행기타고 귀안이 먹먹해지고 통증까지 있는 항공성중이염을 꼭 주의하셔야합니다.

ec2b22884eeb252015ff6faf486d0d7a_1533004676_2.jpg


▶ 일반적인 중이염은?


일반적으로 중이염은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시작되는 감기로부터 생기는 하나의 합병증으로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중이염은 목 안 뒤쪽에 편도선 후방에 유스타키오관(Eustachian tube)이라는 통로를 통해 염증이 중이까지 감염되면서 발생한다.



ec2b22884eeb252015ff6faf486d0d7a_1533004697_63.png


항공성 중이염은?


항공성 중이염은 비행기 이착륙 시 느꼈던 귀의 먹먹함이나 고막이 찢어지는 듯한 통증이 일상생활로 복귀한 뒤에도 계속되는 것을 말한다.
항공성 중이염은 갑작스러운 고도차이로 인한 기압변화로 발생하는데,

귀 안쪽과 바깥쪽의 기압이 같도록 유지해주는 역할을 하는 '이관'이 정상적일때는 별 문제가 안되지만,
감기에 걸렸거나 비염, 축농증이 있는 사람은 항공성 중이염이 유발되기 쉽다.


항공성 중이염 증상은?


처음에는 귀가 막힌 듯 답답하고 자기 목소리가 울리며

진행될수록 고막안쪽에 물이 차고 심할 경우에는 출혈을 동반하기도 한다.

또한 귀의 통증이 심할 뿐 아니라 귀에서 분비물이 나오기도 한다.

무엇보다 중이염은 청력이 소실 될 수 있는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절대 가볍게 여겨서는 안된다.


가끔 우리가 비행기를 타면 어린아이들이 그치지 않고 계속 우는 경우가 있는데

이관이 덜 발달한 유아가 비행기에서 이유없이 계속 우는 경우는
항공성 중이염을 의심해봐야한다고 하니 유아나 아동과 동반 비행기탑승할일이있다면 각별히 관찰해주셔야한다.



항공성중이염 치료예방


항공성 중이염을 제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시에는 현기증, 안면마비 등의 증상을 일으키는 만성 중이염으로 번질 수 있다.
먹먹한 증상이 며칠 동안 계속되면 문제가 된다. 중이에 물이 차는 삼출성 중이염으로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귀 먹먹함이 오래가거나, 귀 통증 및 귀의 이상증세가 나타났을 시 바로 이비인후과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해야 한다.

대부분 1주일 정도 약물치료를 받으면 호전된다.
비행기를 탈 때마다 귀 통증에 시달린다면 여행 전 이비인후과를 찾아 검진을 받고 상태에 합당한 처방을 받는 것이 좋다. 


특히 어린 자녀를 동반한다면 중이 자체의 염증은 없는지, 이관의 기능을 방해하는 감기 증상 등은 없는지 아이의 상태를 꼼꼼히 살펴보는 것이 좋다.
감기 등 상기도염이나 비염이 있을 경우 여행일정 전에 미리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귀 먹먹함이나 통증이 다른 사람에 비해 심한 편이라면 비행기 타기 1~2일 전에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점막 수축제나 소염진통제를 복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ec2b22884eeb252015ff6faf486d0d7a_1533004728_69.jpg

비행기 이착륙 시 대처법


만약 감기나 비염, 축농증 등의 질환이 있는 사람이 비행기를 탄다면 이착륙 시 껌을 먹거나 사탕을 먹으면 좋다
유아의 경우 이륙 전 젖꼭지 물리거나 사탕 빨게 하면 도움된다고 한다
비행기가 하강을 시작할 때는 물을 자주 마시는것도 도움이 된다.
잠을 자면 귀도 잔다. 외이와 내이의 압력을 조절할 수 있도록 이착륙 시 깨어있어야 한다.

유아의 경우도 잠을 재우지 말고 수유를 한다.
하품을 유도하는것도 이관을 열어주는 효과가 있어 중이염예방이 된다고 하니 꼭 알아두시면 좋을듯 하다.


귀 통증이 지속된다면 엄지와 검지로 코를 막고 입을 닫은 후 공기를 부풀린다.
코 뒤로 공기를 불어넣게 되면 이관이 개방된다.
단 감기나 비염 환자일 경우는 조심한다. 세게 했을 시 고막 손상의 우려가 있다.

그리고 귀마개를 하는것도 도움이 된다.


ec2b22884eeb252015ff6faf486d0d7a_1533004751_44.jpg

귀마개는 소음을 차단해주는 역할 이외에도 외이와 내이의 압력을 조절해서
귀의 통증을 줄여준다고 하니 귀통증이 심하신분들은  비행기탈일있을때 귀마개를 준비해가심 좋을것같아요!


그럼 귀건강 지키시면서 휴가 조심히 잘 다녀오시길 바래요 ^^


ec2b22884eeb252015ff6faf486d0d7a_1533004866_58.jpg